‘화유기’ 오연서, 이승기에 서툴지만 진심을 담아…”네가 생겨 좋아”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 사진=tvN '화유기' 방송화면 캡처

/ 사진=tvN ‘화유기’ 방송화면 캡처

tvN 토일드라마 ‘화유기’에서 오연서가 이승기에게 서툴지만 진심을 담아 자신의 마음을 표현했다.

6일 방송된 ‘화유기’에서 삼장(오연서)은 손오공(이승기)에게 “네가 생겨서 사실 나는 좋아”라고 말했다.

둘은 놀이터에서 마주 앉게 됐다. 삼장은 차가운 미소를 짓고 있는 손오공에게 “사실 요 며칠 네가 와줄 거라는 생각에 외롭지 않고 든든했어”라고 말했다.

삼장은 감정 표현에는 익숙하지 않지만 진심 어린 표정으로 손오공에게 “가족 같고 친구 같고 연인 같고…그런 네가 계속 곁에 있으면 난 아주 좋을 것 같아”라고 말했다.

손오공은 여전히 서늘한 투로 “좋은 기분 방해해서 마음 아픈데, 너랑 나랑 엮인 건 흉사야. 잊은 건 아니겠지?”라고 물어 삼장을 불안하게 했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