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유기’ 오연서, 이승기 뽀뽀 요청에 “방심하지 말자”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 사진=tvN '화유기' 방송화면 캡처

/ 사진=tvN ‘화유기’ 방송화면 캡처

tvN 토일드라마 ‘화유기’에서 오연서가 이승기의 돌직구 사랑에 “방심하지 말자”고 마음을 다잡았다.

6일 방송된 ‘화유기’에서는 손오공(이승기)이 삼장(오연서)에게 사랑을 깨달았다고 말했다.

손오공은 삼장에게 몰려든 악귀들을 모두 없애고 더 이상 악귀가 달려들지 않도록 삼장의 피까지 날려보낸 뒤 삼장에게 큰일이 났다고 말했다. 그가 말한 ‘재앙에 가까운 처참한 흉사’는 그가 삼장을 사랑하는 일이었다.

손오공은 “아마 나는 지금 널 미친 듯이 사랑하고 있는 것 같다”며 이 모든 게 금강고 탓이라 금강고를 빼달라고 말했다. 넘치는 사랑에 뽀뽀까지 요청하기도 했다.

손오공의 이런 행동에 오연서는 금강고를 빼 달라는 수작일 거라며 넘어가지 말자고 단호한 눈빛으로 생각했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