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금빛’ 박시후, 고백한 신혜선에게 “아무 것도 안 할 것”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 사진=KBS2 '황금빛 내 인생' 방송화면 캡처

/ 사진=KBS2 ‘황금빛 내 인생’ 방송화면 캡처

KBS2 ‘황금빛 내 인생’ 신혜선이 박시후에게 고백했지만 박시후는 “우리 사귀자는 말 안할거다”라고 말했다.

6일 방송된 ‘황금빛 내 인생’ 35회에서는 서지안(신혜선)이 최도경(박시후)에게 고백했다.

이날 서지안은 최도경이 자신의 생일선물을 사기 위해 아르바이트를 하다 다쳤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

서지안은 “돌아가라고. 이렇게 살 사람 아니잖아요. 신경 쓰이게 하잖아요. 짜증나고 마음 아프게 하잖아. 사람 미치게 하잖아요”라며 화를 냈다.

최도경은 “그거 나 좋아한다는 말로 들린다”라며 물었고, 서지안은 “어. 최도경 씨 말 맞다고. 이미 알잖아. 내가 너 좋아하는 거. 당신 좋아. 좋아한다고. 근데 어떻게 신경을 안 쓰냐고. 이 거지 같은 자식아”라며 털어놨다.

이후 최도경은  “‘우리 사귀자’ 그런 말은 안할 거고 ‘데이트하자’는 말도 안 할거다. 너한테 아무 것도 하자고 안 할거다”라고 말했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