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유닛’ 유키스 준, 지략가를 꿈꾸다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유키스 준 / 사진제공=KBS ‘더유닛’

유키스 준 / 사진제공=KBS ‘더유닛’

KBS 아이돌 리부팅 프로젝트 ‘더유닛’ 2차 투표 중간 순위 1등을 차지하며 지각변동을 일으킨 유키스 준이 자신의 자리를 견고히 다지기위한 승부수를 띄운다.

6일 방송될 ‘더유닛’에서 준은 그가 네 번째 미션인 신곡 음원 발매 미션을 성공적으로 완성하기 위해 치열한 두뇌싸움을 펼친다.

신곡 음원 발매 미션은 참가자들이 직접 팀을 구성, 핫한 작곡가들의 신곡으로 무대를 꾸민다. 앞서 공개된 ‘유닛B’ 신곡 안무 티저 영상은 시작 전부터 유닛메이커들의 폭발적인 반응을 얻고 있는 중이다.

특히 준은 자신의 기획 아래 팀을 조합하는 일이 처음이라 더욱 남다른 의욕과 패기를 보여줬다고. 뿐만 아니라 “무대에 섰을 때 그림이 예쁜 팀을 만들고 싶다”라며 다부진 각오를 다졌다고 전해져 기대가 더해지고 있다.

이에 승승장구하고 있는 유키스 준이 심혈을 기울여 선택한 팀원들은 누구일지, 과연 이들이 만들어낼 시너지가 또 한 번 강력한 한방을 날릴 수 있을지 시청자들의 궁금증이 증폭되고 있다.

유키스 준이 선택한 멤버와 2018년 첫 미션의 신곡, 두 번째 유닛 발표식은 6일 오후 10시 45분에 방송되는 KBS 아이돌 리부팅 프로젝트 ‘더유닛’에서 확인할 수 있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