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이핑크, 폭발물 협박으로 팬사인회 취소…”콘서트엔 차질無”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 사진=네이버 V앱 방송화면 캡처

/ 사진=네이버 V앱 방송화면 캡처

그룹 에이핑크가 폭발물 협박사건으로 팬사인회를 취소한다며 팬들에게 사과했다.

6일 네이버 V라이브에서 펼쳐진 ‘Apink 핑크우주, 스포일러 대작전!’에서 박초롱은 “오늘 여러분 만나기로 했는데 아쉽게 상황이 그렇게 됐다.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오하영 역시 “추운 날씨에 기다려 주셨는데 안타깝고 죄송하다. 팬들과 만나는 자리 만들려고 했는데 이렇게 됐다”고 밝혔다.

정은지는 “제대로 인사 드리는 게 맞는 것 같아서 이렇게라도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 볼 수 있는 날이 빨리 오길. 다음 주 공연은 문제없이 차질없이 진행하겠다”고 덧붙였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