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성기·오현경·이보영 등, ‘유니세프 블루라이팅 2018’ 참석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유니세프 블루라이팅 2018’ 공동 MC를 맡은 오현경, 안성기 / 사진제공=유니세프한국위원회

‘유니세프 블루라이팅 2018’ 공동 MC를 맡은 오현경, 안성기 / 사진제공=유니세프한국위원회

유니세프 친선대사 안성기, 특별대표 이보영, 배우 이다해와 류진, 가수 인순이, 백지영, 하동균, 오연준 등 국내 인기 스타들이 기부 축제 ‘유니세프 블루라이팅 2018’에 함께 했다.

6일 KBS 1TV에서 녹화된 ‘유니세프 블루라이팅 2018’은 국내 정상급 스타들과 함께하며 기존의 딱딱하고 무거운 분위기의 기부 방송에서 벗어나 기아와 질병, 가난 때문에 유년 시절을 잃어버리고 생존을 위해 힘겹게 삶을 이어가는 아이들을 직접 만나고 온 이보영, 이다해, 류진의 감동적인 이야기와 희망의 메시지를 담은 공연들로 꾸며졌다.

공동 MC인 안성기와 오현경의 따뜻하고 편안한 분위기 속에서 진행된 녹화에서는 지구촌 어린이들을 만나고 돌아온 세 배우의 생생한 이야기뿐 아니라, 인순이와 백지영, 하동균 등의 호소력 짙은 노래들이 어우러져 감동적인 공연이 펼쳐졌다.

본 방송은 KBS1TV를 통해 오는 7일 오후 5시 40분부터 7시까지 세 명의 스타가 직접 만나고 온 방글라데시, 시에라리온, 카메룬 어린이의 이야기가 가수들의 쇼와 함께 방영된다. 이어 오후 7시 10분부터 8시까지 세 국가 어린이들의 삶이 다큐멘터리로 심도 있게 소개된다.

방송 이후에도 오는 15일까지 ‘유니세프 ‘블루라이팅 2018’ 웹사이트 (/www.unicef.or.kr/event/for-everychild-promise-4/) 를 통해 동참 가능하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