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악중심’ 빅스, 강제 소환될 만큼 강렬하고 신비롭다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 사진=MBC '쇼!음악중심' 방송화면 캡처

/ 사진=MBC ‘쇼!음악중심’ 방송화면 캡처

강제 소환된 빅스는 다시 봐도 강렬했다.

6일 MBC ‘쇼!음악중심’에서는 빅스가 연말 ‘가요대제전’에서 보여준 ‘The Wind of Starlight”도원경’ 리믹스 무대를 다시 선보였다.

빅스는 ‘가요대제전’에서 선보인 리믹스 무대로 역주행을 일으키는 등 뜨거운 반응을 불러 모았다. 이 인기에 힘입어 다시 출연하게 됐다.

반응은 여전히 폭발적이었다. 리믹스 돌풍의 핵이라고 할 수 있었던 엔은 또 한 번 무대를 그만의 신비로움으로 장악했다.

빅스의 ‘도원경’은 지난해 5월 15일 발매됐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