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유닛’, 아이코닉사운즈·이단옆차기·원더키드·메이저리그 등 대거 참여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 사진제공='더유닛'

/ 사진제공=’더유닛’

KBS2 ‘더유닛’ 3차 경연을 위해 가요계를 이끄는 유수의 작곡가들이 출격한다.

‘더유닛’ 제작진은 3차 경연을 위해 유명 작곡가들이 대거 참여한다고 6일 밝혔다.

먼저 보아, 동방신기, 슈퍼주니어, 소녀시대, 샤이니, 엑소 등의 노래를 작곡, 세계를 장악한 아이코닉사운즈 프로듀싱팀이 참여한다. 김태성 대표 작곡가를 필두로한 아이코닉사운즈 프로듀싱팀은 참가자들이 세계로 도약할 수 있는 미션 곡을 선물할 계획이다.

이어 씨스타 ‘give it to me(기브 잇 투미)’‘Shake it(셰이크 잇)’, 정은지 ‘하늘바라기’, 걸스데이 ‘darling(달링)’을 작곡한 이단옆차기, 다비치 ‘또 운다 또’, 백지영 ‘내 귀에 캔디’를 작곡한 원더키드가 미션 곡을 만든다. 중독성 강한 멜로디로 대중들의 귀를 사로잡은 이단옆차기와 원더키드가 작곡할 노래에 기대가 모아진다.

트와이스 ‘signal(시그널)’, I.O.I(아이오아이)의 ‘너무너무너무’의 편곡을 맡은 김승수 작곡가, 포미닛 ‘미쳐’, 선배군단 현아 ‘빨개요’, 비투비 ‘두 번째 고백’, 에일리 ‘손대지마’를 작곡한 서재우 작곡가 및 가수 VOS의 멤버이자 SM the ballad(에스엠 더 발라드)의 ‘숨소리’, 우주소녀 ‘비밀이야’, 여자친구의 노래를 작곡한 최현준이 저마다의 색깔을 담아 참가자들에게 어울리는 곡을 탄생시킬 각오를 다지고 있다.

여기에 박보람 ‘연예할래’, 러블리즈 ‘작별하나’, 비투비 ‘울어도 돼’, CLC(씨엘씨) ‘Summer Kiss(썸머 키스)’, 인피니트 ‘Love Letter(러브레터)’, 블락비, 슈퍼주니어, 베스티 등과 작업한 MAJORIG(메이저리그) 프로듀싱팀과 비투비 ‘그려본다’, BAP(비에이피) ‘걸어가’, AOA(에이오에이) ‘Mush(머쉬)’, Pentagon(펜타곤) ‘Lucky(럭키)의 작곡가 BreadBeat(브래드비트)까지 3차 경연을 위해 실력을 발휘할 것을 예고하고 있다.

이에 아이코닉사운즈 프로듀싱팀, 이단옆차기, 원더키드, 김승수, 서재우, VOS의 멤버 최현준, MAJORIG(메이저리그) 프로듀싱팀, BreadBeat(브래드비트)가 만든 3차 경연 미션 곡을 각각의 콘셉트에 맞게 소화해 낼 참가자들의 경연 무대가 초미의 관심사로 떠오르고 있다.

‘더유닛’은 매주 토요일 오후 10시 45분에 KBS2에서 방영된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