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의 모든 방송’ 헨리, 매의 눈으로 고등학교 축제 오디션 심사위원 활약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 사진제공=MBC ‘세상의 모든 방송’

/ 사진제공=MBC ‘세상의 모든 방송’

MBC ‘세모방: 세상의 모든 방송(이하 ‘세모방’)’의 헨리가 고등학교 축제 오디션 심사위원으로 발탁됐다.

6일 방송될 ‘세모방’에서 헨리는 고등학생 승객을 배웅해주다 오디션 심사까지 보게 됐고, 현역 아이돌의 시선에서 진지하게 심사를 한다.

제작진에 따르면 헨리는 버스에서 목포의 한 고등학교에 다니는 학생을 만나 학교 탐방에 나섰고, 학생들의 뜨거운 환영을 받아 즐거워했다. 때마침 축제 오디션이 열린 강당에 들어선 그는 즉흥적으로 심사위원에 발탁돼 선생님과 함께 심사를 보는 영광을 얻었다.

이와 함께 공개된 사진에는 개구쟁이 헨리 대신 진지한 눈빛과 카리스마로 중무장한 가수 헨리의 모습이 담겨 있다. 이날 헨리는 열심히 무대를 준비한 학생들의 열정에 보답하기 위해 최선을 다해 심사에 임했고, “연습 시간이 많이 부족했나요?”라는 촌철살인 멘트도 서슴지 않으며 풍부한 경험을 바탕으로 한 조언을 아끼지 않았다는 후문이다.

그런가 하면 헨리는 훌륭한 노래와 기타 실력으로 눈길을 끈 한 팀과 함께 즉석에서 공수한 바이올린으로 합동무대를 선보여 뜨거운 박수갈채를 이끌어냈다고 전해졌다.

과연 현직 아이돌 헨리의 심사위원으로서 활약이 궁금해지는 가운데, 헨리와 고등학생의 즉흥 콜라보 무대는 오늘(6일) 방송에서 확인할 수 있다.

‘세모방’은 매주 토요일 오후 11시 15분에 MBC에서 방송된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