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생민의 영수증’ 김생민, 과거 ‘명품족’ 고백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김생민의 영수증' / 사진제공=KBS2

‘김생민의 영수증’ / 사진제공=KBS2

KBS2 ‘김생민의 영수증’에서 송은이가 과거 온 몸을 명품으로 휘감고 다녔던 김생민의 과거를 폭로했다.

오는 7일 방송될 ‘김생민의 영수증’에서는 송은이가 김생민이 자신을 명품의 세계로 인도했다고 밝혔다.

이 날 김생민은 13년 전 명품양복부터 구두, 넥타이까지 하고 다니는  ‘명품족’이었던 사실을 밝혀 MC들은 놀라움을 금치 못했다. 김생민은 “명품은 한 번 사면 20년은 입는다”고 해 머리부터 발끝까지 명품으로 둘렀던 것.

또한 김생민은 거금을 투자한 명품 양복의 행방에 대해 실제 2010년 KBS연예대상 특별상을 수상할 때 입었던 사실과 ‘명품 양복 돌려 입기’ 계획을 직접 밝혀 감탄을 자아냈다. 이에 스튜디오에서는 “역시 통장요정! 진짜 20년 넘게 입겠다”는 찬사가 쏟아졌다.

하지만 ‘통장요정’ 김생민이 한 번 사면 오래 입는 명품 옷 구매를 단번에 끊은 이유가 있다고 전해져 궁금증을 자아낸다.

 

‘통장요정’ 김생민의 ‘명품족’ 과거가 공개될 ‘김생민의 영수증’ 7회는 오는 7일 오전 10시 30분 KBS 2TV를 통해 방송된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