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딸의 남자들2’ 소진, “첫인상 별로여도 볼수록 매력있는 남자가 좋다”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E채널 ‘내 딸의 남자들2’ 13회 캡처 / 사진제공=티캐스트

E채널 ‘내 딸의 남자들2’ 13회 캡처 / 사진제공=티캐스트

E채널 ‘내 딸의 남자들2’에서 걸스데이 소진이 “첫인상 별로여도 볼수록 매력 있는 남자가 좋다”고 밝혔다.

소진은 6일 방송될 E채널에서 이같이 밝혔다.

 

녹화에서 배우 박정학 딸 지원은 제주도에서 두 번째 소개팅남 찬훈과 데이트를 이어갔다. 지원은 “내 첫인상이 어땠냐”는 찬훈의 질문에 “처음엔 별로였다”고 솔직하게 답했다. 이어 “확 오는 건 없었지만 함께 얘기 나누면서 괜찮은 사람인 것 같다고 생각했다”며 속마음을 드러내기도 했다.

이 모습을 지켜보던 신현준은 “인상적인 첫인상과 볼수록 매력있는 남자 중에서 어떤 게 좋냐”고 묻자 소진은 “첫인상보다는 지내볼수록 매력있는 남자가 더 끌린다”고 말했다.

‘내 딸의 남자들2’ 마지막 방송은 6일 오후 10시 50분 E채널에서 방송된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