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집’ 신은수-정제원, 풋풋한 첫사랑의 설렘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문집' / 사진제공=tvN

‘문집’ / 사진제공=tvN

신은수, 정제원이 tvN 단막극 ‘드라마 스테이지’에서 신은수, 정제원이 풋풋한 첫사랑의 설렘을 연출한다. 6일 방송될 ‘드라마 스테이지’의 ‘문집’에서다.

tvN 단막극 ‘드라마 스테이지’의 여섯 번째 주자로 나서는 ‘문집’은 어른이 되어버린 소녀가 학창시절 문집을 우연히 받으며 펼쳐지는 열일곱의 기억을 풀어낸 작품이다. 특히 tvN ‘아르곤’‘치즈인더트랩’ 등의 작품을 통해 섬세하고 감각적인 연출력을 선보인 이윤정 감독이 메가폰을 잡아 방송 전부터 많은 관심을 받고 있다.

‘문집’은 서울에서 시골 마을 외갓집에 내려온 도도한 소녀 신소이(신은수)와 탄산수처럼 청량한 시골 소년 송진현(정제원)을 중심으로 펼쳐지는 아련한 첫사랑 이야기를 담는다. 어른이 되어 뛰어난 스펙도, 인기도 없는 영어학원 강사로 활동하는 소이는 반복되는 일상에 지쳐 무의미한 하루를 보낸다. 그러던 중 생각지 못한 16년 전 학급 문집을 발견, 한 장 한 장 넘기며 가슴 먹먹한 옛 사랑의 추억에 젖어든다.

부모의 재혼으로 뜻하지 않게 시골에 살게 된 고등학생 소이는 원망과 분노로 마음의 문을 닫아버린다. 전학 간 학교에서도 독설을 쏟아내며 친구들과 거리를 두지만, 비슷한 아픔을 겪은 같은 반 진현의 위로에 조금씩 화를 누그러뜨려 간다. 두 사람은 문집을 함께 만들면서 더욱 가까워지고, 소이에게 있어 진현은 외딴 섬 같은 시골 생활의 유일한 희망이 된다. 그렇게 행복한 시간을 보낸 것도 잠시, 소이는 진현에 대한 청천벽력 같은 소식을 전해 듣게 된다.

쓸쓸한 청춘에게 문집 속 첫사랑이 보내는 따뜻한 위로를 담은 ‘문집’은 6일 자정에 tvN에서 방송될 예정이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