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박 2일’, 10주년 특집 시작…’카자흐스탄vs쿠바’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 사진제공=KBS '1박 2일'

/ 사진제공=KBS ‘1박 2일’

KBS2 ‘1박 2일’ ‘10주년 특집’이 본격적인 닻을 올린다.

KBS 2TV ‘해피선데이-1박 2일 시즌3’(연출 유일용/이하 ‘1박 2일’)은 10주년을 맞아 차태현-김종민-정준영이 한 팀이 되어 유목의 나라 ‘카자흐스탄’으로, 김준호-데프콘-윤동구가 한 팀이 되어 열정과 낭만이 가득 찬 카리브해의 보석 ‘쿠바’로 떠난다.

무엇보다 제작진이 준비한 기상천외한 미션 앞에서 당황하는 ‘카자흐스탄’팀 차태현-김종민-정준영과 ‘쿠바’팀 김준호-데프콘-동구의 모습이 포복절도한 웃음을 안길 것으로 보인다. 또한 카자흐스탄이 주는 대자연의 광활함과 쿠바의 다이나믹한 매력 등 퍼펙트한 볼거리-압도적 스케일-웅장한 비주얼이 시청자들의 시선을 압도하며 브라운관을 가득 메울 예정.

그런 가운데 카자흐스탄에 도착한 차태현-김종민-정준영과 쿠바에 도착한 김준호-데프콘-동구의 모습이 담긴 스틸이 공개돼 눈길을 끈다. 각 스틸마다 두 나라 고유의 특색과 개성이 엿보이는 가운데 이들이 현지 도착과 함께 ‘리얼 단체 멘붕’에 빠졌다고 해 궁금증을 높인다.

이 날 차태현-김종민-정준영은 카자흐스탄의 텅 빈 공항과 거리에 놀란 가슴을 쓸어 내리는 것도 잠시 김종민은 자국민보다 더 많은 ‘1박 2일’ 스태프에 어리둥절한 표정을 감추지 못했다고. 또한 차태현은 “공항에 1명도 없어서 어떡해”라며 민망한 웃음을 지었고 정준영은 “아무 미션이나 줘요”라는 초당당한 자태와 파워 미션 요구로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그런가 하면 쿠바에 도착한 김준호-데프콘-동구는 한증막급 날씨와 말 끝마다 “오~ 베이비”라는 추임새로 흥이 넘쳐흐르는 쿠바인들의 폭발적인 관심에 깜짝 놀랬다. 특히 동구는 쿠바 핫플레이스를 거닐 때마다 수많은 여인들의 관심과 뜨거운 인기를 한 몸에 받아 순식간에 ‘쿠바 왕자’로 등극했다고 전해져 관심을 모은다.

무엇보다 곧이어 드러난 동구의 인기 비밀에 멤버들이 경악을 금치 못했다는 후문. 동구가 가는 걸음걸음마다 여인들이 뒤따르자 데프콘-김준호는 한 순간에 ‘쿠바 오징어-쿠바 쥐포’로 전락해버린 자신들의 처량한 신세에 한숨을 쉬며 “얘는 잘 생겨서 그런 거야”라며 자조했다고. 과연 동구의 인기 비밀은 무엇일지 본 방송에서 공개된다.

‘카자흐스탄’팀 차태현-김종민-정준영과 ‘쿠바’팀 김준호-데프콘-동구에게 뚝 떨어진 기상천외한 미션은 무엇일지 두 나라에서 펼쳐지는 이들의 ‘존재감 만땅’ 활약은 오는 7일(일) 방송되는 ‘1박 2일’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