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믹스나인’ 김상원-이창윤-황우림, 탈락해도 현장 응원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 사진제공=YG엔터테인먼트

/ 사진제공=YG엔터테인먼트

JTBC ‘믹스나인’을 떠난 탈락자 김상원(스타로), 이창윤(WM), 황우림(코리델)이 세 번째 경연 현장에서 포착됐다.

‘믹스나인’은 오늘(6일) ‘신곡 음원 미션’ 현장을 찾은 김상원, 이창윤, 황우림의 모습을 공개했다.

2차 경연인 ‘포메이션 배틀’에서 아쉽게 탈락한 김상원, 이창윤, 황우림은 참가자들을 응원하기 위해 다시 한 번 경연 현장을 찾았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같은 소속사 참가자 송한겸, 김효진, 이하영의 이름이 적힌 플랜카드를 들고 환한 미소를 짓고 있는 세 사람의 모습이 눈길을 끈다.

이들은 살아남은 같은 소속사 연습생뿐 아니라, 데뷔의 꿈을 위해 건강한 경쟁을 펼쳤던 참가자들과의 의리를 빛내며 모두에게 아낌없는 응원을 보냈다.

관객들 역시 김상원, 이창윤, 황우림의 등장을 반가워하며 환호를 보내 현장의 뜨거운 열기를 더했다.

‘믹스나인’ 제작진은 “비록 아쉽게 탈락한 멤버들이지만, 합숙하며 끈끈해진 동료들을 응원하러 왔다. 김상원, 이창윤, 황우림의 의리있는 방문에 참가자들 역시 힘을 얻었다”라고 말했다.

마지막 TOP9 데뷔조 선발을 앞두고 있는 ‘믹스나인’은 본 경연에서 보여줄 단체 칼군무와 다양한 장르의 신곡들로 관심을 이끌 전망이다.

신곡 음원 배틀 결과와 현재 ‘믹스나인’ 공식 홈페이지 및 음원사이트 멜론에서 진행 중인 온라인 투표를 합산해 세 번째 탈락자가 발생한다.

‘믹스나인’ 신곡 무대는 오는 7일 오후 4시 50분에 JTBC에서 확인할 수 있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