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목식당’ 백종원, 시작부터 난항.. 식당 섭외 줄줄이 실패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 방송 화면 캡처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 방송 화면 캡처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이하 골목식당)의 백종원이 직접 골목 식당 주인들을 섭외하기 위해 나섰다. 하지만 싸늘한 반응이 돌아왔다.

백종원은 5일 첫 방송을 시작한 ‘골목식당’에서 직접 골목 식당의 주인들을 섭외하기 위해 가게를 찾았다.

식당 주인들은 백종원의 방문에 “TV에서 본 그분이냐”며 반가움을 드러냈다. 하지만 “만나서 너무 가슴이 뛴다”고 말하던 주인들은 백종원의 섭외가 시작되자 싸늘한 반응을 보였다.

백종원은 “골목에서 잘 안되는 가게들을 살려보려 한다”며 “정말 좋은 기회다”라고 설득했다. 하지만 식당 주인들은 “나는 촬영 안 할 거다”·”SBS가 골목 상권을 활성화시키려는 이유가 뭐냐”라며 냉담한 반응을 보였다.

백종원은 “단순히 방송에 출연시키려는 욕심이 아니다”고 말했지만 시작부터 난항을 겪는 모습을 보였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