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조클럽’ 성소, “눈 깜빡임이 거슬려” 혹평에 울컥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KBS2 '백조클럽-발레 교습소' 방송 화면 캡처

KBS2 ‘백조클럽-발레 교습소’ 방송 화면 캡처

KBS2 ‘백조클럽-발레 교습소'(이하 백조클럽)에서 두각을 보이던 성소가 혹평에 울컥하는 모습을 보였다.

우주소녀의 성소는 5일 방송된 ‘백조클럽’에서 첫 번째 순서로 배역 오디션을 봤다. 그는 에이스답게 안정적으로 실수 없이 안무를 마쳤다.

하지만 심사위원은 “인형을 연기했는데 인형 같지 않았다”며 “인형인데 눈을 깜빡였다. 눈 깜빡임이 거슬렸다”고 평했다. 다른 심사위원 역시 “너무 기대한 것 같다. 흔들리는 동작이 보였다”고 지적했다.

‘백조클럽’ 멤버들은 “눈 깜빡 거리는 것까지 뭐라 할 건 없지 않냐”며 에이스 성소를 향해 쏟아지는 지적에 당황했다.

오디션장을 나온 성소는 “아쉬운 것이 있냐”는 질문에 “많다”며 울컥하는 모습을 보였다. 다른 멤버들의 위로에 결국 눈물을 쏟았다.

그는 “눈물 보이는 것은 약한 모습이다. 더 잘해야겠다고 생각했다”며 “포기하지 않겠다”고 의지를 보였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