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식당2’ 박서준, 정유미 앞치마 직접 매주는 자상함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 사진=tvN '윤식당2' 방송화면 캡처

/ 사진=tvN ‘윤식당2’ 방송화면 캡처

배우 박서준이 tvN ‘윤식당2’에서 자상한 면모를 보여줬다.

5일 처음 방송된 ‘윤식당2’에서는 박서준이 정유미의 앞치마를 챙겨주고 손이 베일까봐 걱정하는 등 섬세한 모습을 보여줬다.

새롭게 아르바이트생으로 투입된 박서준은 오랜만에 주방에 들어와 떨리는 정유미가 “앞치마 해줄게요”라고 먼저 다가갔다. 정유미는 박서준이 매준 앞치마 모양을 보고 “예쁘다”며 만족스러워했다.

박서준은 자기 일을 하면서도 채소를 썰고 있는 정유미에게 “뭐 자르고 있어”라고 묻고 “손 조심해”라고 당부하는 것을 잊지 않았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