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앱’ 아스트로 문빈 “판타지오 어린 연습생들 보며 어른된 것 실감”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아스트로 / 사진제공=네이버 V 라이브

아스트로 / 사진제공=네이버 V 라이브

그룹 아스트로의 문빈이 “소속사에 우리보다 어린 연습생들이 많아져서 기분이 남다르다”고 고백했다. 5일 네이버 V 라이브에서 생중계된 ‘아스트로의 루프탑 라이브’를 통해서다.

이날 방송에성 아스트로는 올해 20살이 된 멤버 라키를 축하하며 소감을 물었다. 라키는 “목소리를 낮게 내야할 것 같다”고 너스레를 떨며 “너무 좋은데 사실 아직까지는 잘 모르겠다”고 덧붙였다.

이에 멤버들은 각자 20살이 되면 하고 싶은 것, 하고 싶었던 것을 떠올려봤다. 차은우는 20살 목표로 삼았던 운전면허 취득에 성공했다고 말했다. 이를 듣던 막내 윤산하는 “올해 생일이 지나면 바로 딸 것”이라고 거들었다. 차은우와 동갑내기인 문빈 역시 “나도 은우와 운전면허를 같이 딸 것을 그랬다”고 덧붙였다.

멤버들은 맏형 MJ에게 자신이 나이 들었다는 것을 실감할 때가 언제인지 물었다. MJ는 “아직까지 없다”고 답했고 멤버들은 “우리와 함께 있어서 그렇다”고 웃음 지었다.

문빈은 “나는 (느낄 때가) 있다”며 “우리가 판타지오 1호 남자 가수로 데뷔하지 않았나. 이제 우리보다 어린 연습생들이 많아졌다. 그 친구들을 볼 때 나의 과거가 생각났다. 내가 더 열심히 해서 도움을 줘야겠다고 생각했다”며 의젓한 면모를 보였다. 라키는 “실제로 연습하는 친구들을 지켜보다가 조언을 해준 적이 있다”고 말해 웃음을 더했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