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칙한 동거’ 최정원, 김승수표 브런치 먹방 “호텔 조식 뷔페온 듯”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사진=MBC '발칙한 동거 빈방 있음' 방송화면

/사진=MBC ‘발칙한 동거 빈방 있음’ 방송화면

배우 최정원이 김승수가 만들어준 브런치에 “호텔 조식 뷔페에 온 것 같다”고 감탄했다.

5일 방송된 MBC ‘발칙한 동거 빈방 있음’에서는 김승수가 최정원을 위해 브런치를 차렸다.

김승수는 최정원이 먹을 스크램블 에그와 구운 베이컨을 준비하고 자신을 위해서는 쌀국수를 끓였다. 전날 담근 김장김치까지 식탁에 오르자 최정원은 “호텔 조식 뷔페에 온 것 같다. 브런치도 있고 한식도 있고 쌀국수도 있다”고 말했다.

식사를 마친 최정원은 “맛있었다”며 고마워했고 김승수는 “맛있다고 해줘서 고맙다”고 화답했다. 김승수는 최정원이 뒷정리를 하려고 일어서자 “네가 준비하는 데 시간이 더 걸리니 먼저 일어나라”며 남다른 센스를 보였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