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라이브’ 조우찬 “래퍼도 똑똑해야 한다…노력할 것”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조우찬 / 네이버 브이 라이브 방송 화면 캡처

조우찬 / 네이버 브이 라이브 방송 화면 캡처

10대 래퍼 조우찬이 래퍼에 대한 자신의 생각을 밝혔다.

조우찬은 박현빈·에이칠로와 함께 5일 오후 네이버 브이 라이브를 통해 팬들을 만났다.

Mnet ‘쇼미더머니6’의 생방송 무대까지 진출하며 활약했던 조우찬은 “랩 가사를 잘 쓰고 싶다”는 시청자의 질문에 진지하게 답했다.

그는 “래퍼도 똑똑해야 되는 것 같다”며 “아무렇게나 가사를 쓰는 게 아니라 많은 고민과 생각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경험도 많아야 하고 노력이 더 필요한 것 같다”고 덧붙였다.

또 “작년에 하와이를 다녀왔지만 힙합의 본고지인 미국에 한 번 가보고 싶다”며 힙합에 대한 남다른 열정을 보였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