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살부터 힙합 들어”… 조우찬·박현진·에이칠로, 韓힙합의 새 미래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위에서부터)박현진·조우찬·에이칠로/네이버 브이 라이브 방송 화면 캡처

(위에서부터)박현진·조우찬·에이칠로/네이버 브이 라이브 방송 화면 캡처

10대 래퍼 조우찬·박현진·에이칠로가 그루비룸과 작업한 소감을 말하며 음악에 관한 진지한 이야기를 나눴다.

조우찬·박현진·에이칠로는 5일 오후 네이버 브이 라이브를 통해 팬들을 만났다. 이들은 그루비룸과 함께 작업한 신곡 ‘OGZ’에 대해 “영광 스럽다”고 입을 모았다.

에이칠로는 “4살 때 처음 힙합을 접했다. 그때 들은 게 그루비룸의 비트였다”며 “그루비룸과 작업한다는 이야기를 듣고 집에 와 환호성을 질렀다”고 말했다.

박현빈은 “정말 팬이었다. 그루비룸의 비트로 작업한다고 했을 때 믿지 못했다”며 “녹음 현장에서는 정말 친절하게 대해주셨다. 저의 장점을 끌어내려 해주셨다”고 감사를 표했다.

그루비룸은 전화 연결을 통해 신곡을 발표한 세 사람을 격려해줬다. 그는 “‘쇼미더머니’의 조우찬을 보고 ‘초등학생의 힙합 노래를 써봐도 재밌겠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10대들과 작업한 계기를 설명했다.

이어 “정말 잘 따라줬다, 생각보다 너무 잘하더라”며 “심심할 겨를이 없이 즐겁게 작업했다”고 이들을 칭찬했다.

그는 “어린 게 가장 장점이다. 접할 수 있는 게 많다는 것이 가장 큰 무기다”라고 말했지만 “어리기 때문에 별 탈 없이 바르게 성장하는 게 중요하다. 나쁜 친구들 만나지 말라”고 조언을 건넸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