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생에 웬수들’ 父 잃은 구원, 최윤영에 동질감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사진=MBC '전생에 웬수들' 방송화면

/사진=MBC ‘전생에 웬수들’ 방송화면

‘전생에 웬수들’ 구원이 최윤영에게 동질감을 느꼈다.

5일 방송된 MBC ‘전생에 웬수들’에서 민지석(구원)은 조모 장옥자(이영란)의 요리 연구실을 찾아가 대화를 나눴다.

장옥자는 자신을 대신해 팥이 든 냄비를 저어주는 손자를 바라보며 자신의 아들을 떠올렸다.

민지석은 장옥자에게 아버지가 그리운 지 물으며 “하루 아침에 아버지에게 버려진 사람이 있다. 그 사람도 우리처럼 아팠을까”라고 최고야(최윤영)를 떠올렸다.

이에 장옥자는 “누군지는 모르겠지만 그이도 우리처럼 많이 고통스러웠을 것”이라며 “그래도 잃은 것과 버려진 것은 다르다. 적어도 우리는 그리워라도 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