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와이스 나연, ‘V앱’인지 모르고…”웃긴 표정 지을게!”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트와이스 나연 / 네이버 브이 라이브 방송 화면 캡처

트와이스 나연 / 네이버 브이 라이브 방송 화면 캡처

트와이스의 나연이 네이버 브이(V) 라이브를 촬영 중인 정연과 사나에 속아 코믹한 표정을 연출했다.

정연과 사나는 5일 오후 네이버 브이 라이브를 통해 팬들을 만났다.

이들은 생방송 촬영 중 밖에 있던 나연을 불렀다. 나연은 코믹한 표정을 지으며 “브이앱 아니지?”라고 물었다. 정연과 사나는 아니라고 그를 속였다.

그러자 나연은 “강식당 보고 있었다”며 들어와 “웃기는 표정을 짓겠다”며 코믹한 표정을 만들기 시작했다. 눈을 감은 채 볼에 손가락을 갖다대며 귀여운 표정을 짓기도 하고 입술 양쪽으로 붉은 색 액체가 흘러내려 드라큐라 같은 모습을 만들기도 했다.  이어 “대기 시간이 너무 길어서 힘들다”며 멤버들과 자연스러운 모습을 보였다.

하지만 브이 라이브 방송 화면을 발견한 나연은 “큰일 날 뻔했다”고 놀라며 웃었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