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만갑’ 미카엘 셰프 “어렸을 때 북한 사람 많이 봤어요”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채널A '이제 만나러 갑니다' 프리뷰

채널A ‘이제 만나러 갑니다’ 프리뷰

불가리아 출신의 미카엘 셰프가 채널A ‘이제 만나러 갑니다’에서 “어렸을 때부터 북한 사람을 많이 만났다”라고 말했다.

미카엘 셰프는 오는 7일 방송되는 ‘이제 만나러 갑니다’에 출연해 모국인 불가리아와 북한 간의 교류에 대해 이야기한다.

“북한 사람들을 본 적이 있냐”고 묻자 미카엘은 “당시 북한은 불가리아와 교육·문화 교류 협정을 맺어 의료뿐만 아니라 다양한 방면에서 교류가 활발했다”며 “북한 사람들을 많이 만났다”고 답했다.

그는 또 1989년 불가리아 공산정권 붕괴 당시 민주화 운동에 참여한 경험을 밝히기도 했다.

미카엘은 “어린 나이였지만 국회에 돌을 던지며 민주화 운동에 참여했다”고 회상했다.

미카엘 셰프가 출연하는 ‘이제 만나러 갑니다’는 오는 7일 오후 11시에 방송된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