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유닛’ 마틸다 세미X해나, 진짜 ‘뮤지컬돌’의 활약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뮤지컬 출연 경험이 있는 마틸다 세미 / 사진제공=박스미디어

뮤지컬 출연 경험이 있는 마틸다 세미 / 사진제공=박스미디어

그룹 마틸다의 세미와 해나가 KBS2 ‘더유닛’ 시청자들의 주목을 받았다.

‘더유닛’(이하 더유닛)에서 높은 완성도를 자랑하며 시청자들을 사로잡은 ‘어머님이 누구니’ 무대는 지난해를 마무리하는 ‘가요대축제’까지 빛냈다. 이 무대는 마틸다 세미의 활약으로 완성됐다고 해도 지나치지 않다.

세미는 가창력은 기본으로 갖췄으며 전체적인 무대 연출에서도 놀라운 아이디어로 자신이 속한 유닛의 우승을 이끌어냈다. 마틸다 해나 역시 ‘라스트 댄스(LAST DANCE)’에서 짙은 감성이 담긴 표정 연기와 눈빛, 소울풀한 목소리로 무대를 장악했다.

시청자들은 감동과 환호를 자아내는 세미와 해나의 감성 전달력에 주목하고 있다.

◆ ‘더유닛’ 속 풍성한 무대의 주역, 마틸다 세미

무대 몰입도를 끌어올린 세미의 풍부한 표현력은 그를 일찍이 대학로의 떠오르는 신인으로 주목받게 했다. 세미는 뮤지컬 ‘사랑은 비를 타고’에서 웨딩 이벤트 업체 직원 미리 역을 맡아 따뜻한 가족애를 그렸다.

뮤지컬 무대를 한층 풍성하게 채워냈던 세미의 보컬과 무대 매너는 ‘더유닛’ 속 거침없는 편곡 실력, 퍼포먼스 아이디어로 발휘됐다. ‘어머님이 누구니’ 무대에서의 시원한 고음까지 세미의 매력은 두드러졌고, ‘더유닛’ 에이스로 급부상해 순위에서 큰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

마틸다 해나 / 사진제공=박스미디어

마틸다 해나 / 사진제공=박스미디어

◆ 흔들림 없는 고음과 감정선 자랑하는 마틸다 해나

해나는 ‘넌 is 뭔들’로 흔들림 없는 가창력을 자랑했고, ‘라스트 댄스’로는 마음을 울리는 표정과 보컬로 감성을 전달했다. 절정의 고음으로 이목을 사로잡은 해나는 강도하 작가의 동명 만화 뮤지컬 ‘위대한 캣츠비’의 여주인공 선 역으로도 관객을 몰입시켰다.

청춘들의 지독한 사랑과 현실적 고뇌를 그려낸 작품 속 미묘한 감정으로 귀와 마음을 동시에 잡은 해나는 ‘더유닛’에서 시청자들의 감성을 자극하거나 도전자들의 감탄을 받으며 자신의 실력을 증명하고 있다.

세미와 해나가 출연하는 ‘더유닛’은 매주 토요일 오후 10시 45분 방송된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