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앱’ 엠버·루나 “신곡 ‘Lower’, f(x)가 다루지 않은 새로운 스타일”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에프엑스의 엠버(왼쪽)과 루나/네이버 브이 라이브 방송 화면 캡처

에프엑스의 엠버(왼쪽)과 루나/네이버 브이 라이브 방송 화면 캡처

에프엑스의 엠버·루나가 신곡 ‘Lower’에 대해 “새로운 스타일”이라고 밝혔다.

엠버와 루나는 5일 오후 네이버 브이 라이브를 통해 신곡 ‘Lower’ 공개를 앞두고 팬들을 만났다.

엠버는 자신이 직접 연출한 ‘Lower’의 뮤직비디오에 대해 “생각나는 대로 만들었다”며 수줍어했다.

루나는 “‘Lower’ 뮤직비디오는 화려하지는 않지만 세련되고 단조로운 매력이 있다”며 “에프엑스의 뮤직비디오와 음악은 화려한데 ‘Lower’는 그간 에프엑스가 다루지 않았던 새로운 스타일”이라고 말해 기대감을 높였다.

이어 “엠버의 색깔이 확 드러난다. 뿌듯하고 완성도 있는 작업이었다”고 덧붙였다. 엠버 역시 “뮤직비디오의 포인트가 있다. 그 포인트를 보면 다른 세계로 간 듯한 느낌을 받으실 것”이라고 말했다.

엠버와 루나의 신곡 ‘Lower’는 오늘(5일) 오후 6시에 공개된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