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체육관광부, 영화진흥위원회 신임 위원장에 오석근 감독 임명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오석근 영화진흥위원회 신임 위원장 / 사진제공=문화체육관광부

오석근 영화진흥위원회 신임 위원장 / 사진제공=문화체육관광부

오석근 영화감독이 영화진흥위원회 신임 위원장으로 임명됐다.

문화체육관광부는 5일 오석근 감독을 영화진흥위원회 위원장으로 임명했다. 임기는 오는 8일부터 2021년 1월 7일까지 3년이다.

오 신임 위원장은 영화 ‘네 멋대로 해라’ ‘101번째 프로포즈’ ‘연애’ ‘집행자’ 등을 연출·제작했으며 부산국제영화제 사무국장, 부산영상위원회 운영위원장 등을 지내는 등 다양한 영화 현장 경험과 이해를 쌓았다.

이번 신임 영진위원장 임명으로 지난해 6월19일 전임 위원장 사퇴 이후 위원 8명 임명을 거쳐 9인 위원회 구성이 완료했다. 영진위는 ‘문화예술계 블랙리스트’ 실행 책임자로 지목됐던 김세훈 전 위원장이 지난해 6월 임기를 채우지 못하고 물러난 뒤 위원회를 새로 구성했다.

문화체육관광부는 “신임 영진위원장 임명으로 문화예술계 블랙리스트 사태 이후 실추된 영진위 위상과 역할을 재정립하고, 다양한 영화 정책 현안 해결에 속도를 낼 것”이라고 기대했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