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봇’ 박세완, 섬세한 연기력으로 존재감 과시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로봇이 아니야' 박세완 / 사진=방송 화면 캡처

‘로봇이 아니야’ 박세완 / 사진=방송 화면 캡처

배우 박세완이 섬세한 연기력으로 MBC ‘로봇이 아니야’에서 존재감을 보여주고 있다.

지난 3, 4일 방송된 ‘로봇이 아니야‘에서 파이(박세완)가 어쩔 수 없이 헤어지게 된 지아(채수빈)와 민규(유승호)에게 미안해하며 진심으로 위로했다.

이날 파이는 민규의 외로움을 달래기 위해 분투했다. 아지3(채수빈)를 리셋 시킨 후 공허함을 느끼는 민규를 위해 직접 요리까지 했다. 어리숙한 요리 실력으로 평소 시크하고 똑 부러진 모습과는 대비되는 허당미를 뽐냈다.

그런가 하면 파이는 그동안 지아를 속였다는 것에 미안해 눈시울을 붉히기도 했다. 그의 복잡한 심정이 짧은 장면에 드러나 눈길을 끌었다.

이 가운데 파이가 지아를 아직 좋아하는 백균(엄기준)을 동료라는 이름으로 계속 신경 써 안타까움을 샀다. 아지3 리뉴얼을 위해 연구에 몰두하는 백균을 남다른 눈빛으로 바라봤다.

파이 역의 박세완은 섬세한 감정 연기로 보는 이들의 마음을 뭉클하게 했다. 그의 짝사랑 향방이 어떻게 흘러갈지 궁금증이 모아진다.

박세완이 출연하는 ‘로봇이 아니야’는 매주 수, 목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