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쁜녀석들’ 박중훈, 연기력으로 증명한 진가

[텐아시아=최정민 인턴기자]
박중훈 / 사진=OCN '나쁜녀석들: 악의 도시' 방송화면

박중훈 / 사진=OCN ‘나쁜녀석들: 악의 도시’ 방송화면

OCN 드라마 ‘나쁜녀석들: 악의 도시’ 박중훈이 강렬한 아우라로 시청자들을 사로잡고 있다.

앞서 박중훈은 24년만의 브라운관 복귀작으로 ‘나쁜녀석들: 악의 도시’를 선택해 많은 관심을 받았다. 이어 그는 매주 강렬한 카리스마를 선보이며 시청자들을 감탄케 하고 있다.

그동안 박중훈은 다수의 작품을 통해 느와르 캐릭터를 구축해왔다. 그런 그가 ‘나쁜녀석들: 악의 도시’로 다시 느와르 장르를 선택하며 이전의 작품들과 달리 어떤 새로운 모습을 보여줄지 기대치를 상승시켰다.

이에 박중흔은 “이번 작품을 통해 그간 대중들이 친숙하게 생각하고 있던 저의 이미지를 타파하고 매너리즘에 빠지지 않는 것을 가장 경계했다”라며 “연출인 한동화 감독과 끊임없이 대화를 나누고 시행착오를 거친 끝에 우제문이라는 캐릭터에 온전하게 들어갈 수 있었다”고 밝혀 새로운 캐릭터를 위해 노력했음을 드러냈다.

이처럼 그의 노력 끝에 탄생된 우제문은 뜨거운 화제에 올랐다. 대중들이 박중훈에게 바랐던 안정적인 연기력은 물론 이전에 느낄 수 없었던 색다른 면모를 발견케 했기 때문.

이러한 반응에 대해 박중훈은 “그 동안 제가 했던 영화나 드라마도 느와르에 어두운 분위기가 있었지만 그 속에 유머 코드들이 존재했다. 하지만 ‘나쁜녀석들’은 정통 느와르로 작품이 가진 속성 덕분에 제 연기에도 변주를 줄 수 있었다”며 작품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더불어 “이번 ‘나쁜녀석들’에서 대중들에게 알려지지 않은 저의 또 다른 부분을 보여드릴 수 있다는 점이 굉장히 설렜다. 저도 아직 더 보여드릴 게 있다고 생각하니 열정이 더 불타올랐다”고 말했다.

이처럼 박중훈은 몰입도 높은 연기로 캐릭터의 심리 변화를 다양하게 그려내며 많은 호평을 받고 있다. 이에 앞으로 그가 어떤 극 전개를 선보일지 귀추가 주목된다.

최정민 인턴기자 mmm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