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수노트’ 박솔로몬 “귀여운 김향기와 연기할 수 있어서 행복”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웹드라마 '복수노트'에 출연한 박솔로몬 / 사진제공=싸이더스HQ

웹드라마 ‘복수노트’에 출연한 박솔로몬 / 사진제공=싸이더스HQ

신인 배우 박솔로몬이 웹드라마 ‘복수 노트’ 종영 소감을 전했다.

5일 마지막 회가 공개된 oksusu 웹드라마 ‘복수 노트’(극본 한상임·김종선, 연출 서원태)에서 완벽한 고등학생 신지훈 역을 맡았던 박솔로몬은 이날 소속사를 통해 “벌써 ‘복수 노트’가 끝났다는 게 실감나지 않는다”고 말했다.

박솔로몬은 “좋은 작품을 통해 인사드릴 수 있어 기쁘고 행복했다”며 “귀여운 향기 양과 연기 할 수 있어서 행복했고, 부족한 모습까지 예쁘게 봐주셔서 감사드린다”고 밝혔다. 이어 “다음 작품에선 더욱 나아진 연기력, 더 좋아진 모습으로 찾아뵐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 지금까지 ‘갓지훈’을 사랑해주셔서 감사하다”고 덧붙였다.

극중 박솔로몬은 비상한 두뇌와 훈훈한 외모를 겸비한 신지훈으로 변신해 극 초반 시크한 매력을 발산했다. 구희(김향기)와 본격적인 러브 라인이 형성된 후에는 세상 누구보다 달콤한 남자친구로 변신해 시청자들을 설레게 했다.

또 다정함과 분노를 오가는 섬세한 눈빛 연기를 선보여 눈길을 끌었고, 액션 연기까지 무리 없이 소화해 앞으로의 연기 활동을 기대하게 만들었다.

웹드라마 ‘복수 노트’ 21~22회에서 지훈(박솔로몬)은 유라(이진이)의 계략으로 인해 폭행범으로 고소를 당하는 위기를 겪으면서도 흔들림 없이 구희를 감싸는 모습을 보여 시청자들의 눈길을 끌었다. 에필로그를 통해 구희를 좋아하게 된 이유를 밝혀 마지막까지 달달한 로맨스를 그렸다.

박솔로몬은 현재 차기작을 고심 중이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