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BJ, 6人6色 컴백 포토 순차적 공개…노태현X김상균 첫 주자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JBJ 태현X상균/ 사진제공=페이브 엔터테인먼트

JBJ 태현X상균/ 사진제공=페이브 엔터테인먼트

그룹 JBJ가 미니 2집 ‘트루 컬러즈(TRUE COLORS)’의 멤버별 앨범 재킷 이미지를 공개하며 컴백 예고에 나섰다.

지난 4일 리더 노태현을 시작으로 한 JBJ의 앨범포토 공개는 오는 9일까지 오전과 정오, 오후 총 3차례로 나눠 하루 한 명씩 순차적으로 이어질 예정이다. 노태현에 이어 5일 오전에는 멤버 김상균의 추가 앨범 포토가 공개되면서 현재 팬들의 뜨거운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미니 2집 ‘트루 컬러즈’로 전격 컴백에 나서는 JBJ는 앨범 타이틀에 걸 맞는 독특한 ‘컬러 프로모션’을 통해 팬들과의 특별한 소통에 나선다.

이번 앨범에서 JBJ 멤버들은 노태현 ‘노랑’, 김상균 ‘주황’, 김용국 ‘분홍’, 켄타 ‘자주’, 권현빈 ‘보라’, 김동한 ‘파랑’ 등 ‘6인 6색’의 각기 다른 지정 컬러를 담당한다. 이는 ‘JBJ만이 지닌 진정한 색(TRUE COLORS)으로 대중들의 마음을 물들이겠다’는 의미를 내포하고 있는 콘셉트로, 각기 다른 색깔이 만나 한 팀으로 조화된 그들의 특별한 세계관을 관통하고 있다.

이번 앨범포토는 앞서 선보인 ‘댄디섹시’ 콘셉트와는 180도 달라진 JBJ 멤버들의 청량하고 사랑스러운 비주얼 변신이 시선을 압도한다. 밝고 스포티한 스타일링과 에너제틱한 멤버들의 포즈가 더해지며 활력을 발산한 재킷 이미지는 공개 직후 타이틀곡 ‘꽃이야’에 대한 궁금증으로 이어지며 팬들의 뜨거운 반응을 이끌어내고 있다.

JBJ 태현X상균/ 사진제공=페이브 엔터테인먼트

JBJ 태현X상균/ 사진제공=페이브 엔터테인먼트

JBJ는 오는 17일 오후 6시 미니 2집 ‘트루 컬러즈’ 발매와 동시에 컴백에 나선다. 앞선 데뷔 음반으로 15만장 음반 판매고를 가볍게 달성한 팀인 만큼 새로운 활동에도 기대가 쏠린다.

컴백 음반에는 가요계 히트 메이커 이단옆차기를 비롯해 프라이머리, 키겐, 오브로스 등 초호화 작곡진이 대거 동참하며 기대를 더하고 있다. 여기에 멤버 김상균, 권현빈이 타이틀곡을 포함한 새 음반 전곡의 작사에 참여, JBJ 특유의 진정성을 더하는 작업에 힘을 쏟았다.같은 날 오후 8시, 서울 광진구 예스24 라이브홀에서 미니2집 발매기념 컴백 쇼케이스 ‘조이풀 컬러즈(JOYFUL COLORS)’를 개최하고 가장 먼저 팬들과 만남을 가진다.

쇼케이스에서는 멤버들의 컴백 준비과정과 각오를 비롯해 타이틀곡 ‘꽃이야’의 퍼포먼스 무대를 최초 공개되는 등 팬들과의 특별한 시간을 예고하고 있다. 특히 아시아 6개국 팬미팅 투어 개최 등 국내를 넘어 해외 팬덤의 지지까지 얻고 있는 JBJ는 이번 컴백 쇼케이스를 네이버 V라이브를 통해 글로벌 생중계하며 전세계 팬들과 함께 호흡할 예정이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