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한도전’ 이동욱, 조세호 비밀 폭로… 출연 욕심까지

[텐아시아=최정민 인턴기자]
/ 사진제공=MBC '무한도전'

/ 사진제공=MBC ‘무한도전’

MBC ‘무한도전’ 유재석과 하하가 조세호의 절친으로 알려진 배우 이동욱과 밀담을 나누는 모습이 포착됐다.  

오는 6일 방송되는 ‘무한도전’에서는 유재석 하하가 ‘조세호, 그를 알고 싶다’의 제보자로 나선 이동욱과 밀담을 나누는 현장이 공개된다.

앞서 방송을 통해 조세호의 ‘무한도전’ 인사청문회를 예고하며 ‘조세호씨와 학창시절 함께했거나 사적으로 친분이 있는 지인들의 제보를 기다립니다’라는 제보 안내가 공개됐다. 이에 평소 조세호의 절친으로 알려진 배우 이동욱이 제보자로 나섰다.

공개된 사진 속 이동욱은 유재석과 하하에게 절친 조세호에 관한 중요한 이야기를 하는 듯 은밀한 분위기를 자아내고 있어 시선을 모은다. 두 사람은 이동욱의 이야기가 믿기지 않는다는 듯 한껏 놀란 표정을 짓고 있어 그들이 어떤 대화를 나누고 있는지 궁금증을 폭발시킨다.

제작진에 따르면 이동욱은 조세호의 과거는 물론 주변 지인까지 모두 꿰뚫고 있는 ‘특급 제보자’로서 조세호의 감춰진 사실을 낱낱이 폭로해 되레 유재석과 하하를 당황하게 만들었다고. 

특히 이동욱은 과거 조세호와 함께 촬영할 당시 조세호가 샤워를 2분 만에 하고 나왔다며 ‘조세호 샤워 2분설’을 제기한 것을 시작으로 거침없는 ‘조세호 탈곡’을 펼치며 진정한 저격수의 모습을 보여줬다는 후문이다.

또 이동욱은 조세호에 관한 이야기를 하는 중간중간에 두 사람을 향해 깨알같이 자신의 근황을 전하며 셀프홍보에 나섰다고. 게다가 ‘무도’ 멤버로 조세호가 아닌 다른 사람을 추천하며 ‘숨은 야망’을 표출하며 “제가 ‘무도’ 하는게..”라며 스스로를 추천하는 대담함까지 보여줬다고 전해져 관심을 모은다.

유재석과 하하는 생각지도 못한 이동욱의 야망에 ‘잘.친.소’ (잘생긴 친구를 소개합니다) 페스티벌에 나올 것을 제안했고 그는 출연 예약까지 했다고 전해져 더욱 궁금증을 끌어올린다.

‘조세호, 그를 알고 싶다’’의 제보자로 나선 배우 이동욱의 거침없는 ‘조세호 탈곡’ 현장과 이를 본 조세호의 반응은 오는 6일 오후 6시 20분 방송되는 ‘무한도전’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최정민 인턴기자 mmm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