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이 좋다’ 박준규, 父 박노식 임종 못 지키고 무대 오른 사연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MBC '사람이 좋다' 박준규 / 사진제공=MBC

MBC ‘사람이 좋다’ 박준규 / 사진제공=MBC

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에서 배우 박준규의 이야기가 공개된다.

때로는 카리스마 넘치는 묵직한 연기로, 때로는 맛깔 나는 감초 연기로 대중에게 사랑받는 배우 박준규가 오는 7일 ‘사람이 좋다’에 출연한다. 일주일에 10편의 영화를 찍을 정도로 바빴던 아버지 박노식의 모습을 지켜본 어린 박준규는 “나는 절대 배우는 하지 않겠다” 굳게 다짐했지만 그는 어느덧 연기 인생 30년을 맞이한 배우가 됐다.

전도유망한 뮤지컬 배우였던 박준규의 아내 진송아는 결혼 후 남편의 성공을 위해 그녀는 배우의 꿈을 과감히 포기했다. 그러나 남편의 무명생활은 15년 동안 이어졌고, 남편의 뒤를 이어 배우를 하겠단 큰 아들을 위해 또 다시 뒷바라지를 시작했다. 평생 남편과 두 아들을 위해 헌신한 그녀에게 큰 시련이 찾아왔다. 6년 전, 공황장애 판정을 받은 것이다. 강인한 아내이자 어머니인 진송아, 그녀의 눈물 속에는 과연 어떤 사연이 담겨져 있을까.

박준규는 가족들이 휴지 두 칸 이상을 쓰는 날엔 호통을 친다. 다른 건 몰라도 휴지만큼은 꼭 두 칸만 써야 한다는 철칙을 갖고 있다는데 왜 이런 철칙을 갖게 된 것일까. 15년 긴 무명생활에도 배우를 포기하지 않았던 박준규의 사연이 방송에 담긴다.

1995년 지방 공연을 내려가야 했던 박준규는 공연을 포기하고 아버지 곁을 지키려 했지만 박노식은 “이놈아 배우가 무대에 가 있어야지 네가 있다고 내가 낫는 것도 아니니 공연하러 가라”고 호통쳤다. 배우라는 직업이 쉽지 않은 직업임을 박노식은 아들 박준규가 스스로 깨닫길 바랐기 때문에 하나뿐인 아들에게 늘 채찍질할 수밖에 없었다는 ‘배우 부자’의 이야기가 펼쳐진다.

이 시대의 아버지로 살아가는 배우 박준규의 가족 이야기는 오는 7일 오전 8시 MBC ‘사람이 좋다’에서 만나볼 수 있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