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같이 갑시다’ 박원숙·김영란·박준금·김혜정, 새해 맞이 건강검진 도전

[텐아시아=최정민 인턴기자]
/ 사진제공=KBS1 '같이 삽시다'

/ 사진제공=KBS1 ‘같이 삽시다’

KBS1 ‘같이 삽시다‘ 박원숙 김영란 박준금 김혜정이 건강검진을 위해 남해군 보건소로 떠난다.

‘같이 삽시다’는 평균나이 60세 여배우들의 리얼한 동거를 담은 프로그램. 혼자 살면서 느낀 외로움과 다양한 감정들을 공동체 생활로 함께 나누며 새로운 주거 콘셉트를 제시하고 있다.

6일 방송되는 ‘같이 갑시다’에서는 네 사람이 새해를 맞아 건강 검진을 받으러 향한다. 박원숙은 “함께 살기 위해선 건강이 중요하다”며 동생들과 함께 남해군 보건소를 찾았다.

기본적인 건강검진 후 박원숙은 김영란과 함께 치매 검진을 받았다. 올해 연도와 계절을 묻는 기본적인 질문에 발끈하던 박원숙은 암산 문제가 나오자 당황하는 모습을 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김영란 역시 암산 문제에서 당황한 후 기본적인 단어도 기억하지 못해 굴욕을 맛봤다고.

치매 검사 후 본격적인 건강 검진을 받은 박원숙은 청력 검사에서 오른쪽 귀가 거의 안 들리는 모습을 보였다. 이에 박원숙은 1983년부터 ‘매니에르’ 병을 앓고 있다고 고백하며 오른쪽 귀는 거의 안 들리는 상태라고 했다. 뿐만 아니라 “너무 어지러워서 서 있지도 못 하고, 운전도 잘 못하게 됐다”며 안타까운 상황을 전했다.

건강검진 후 보리암을 찾은 김영란과 박준금은 금산 아래 펼쳐진 절경을 감상하며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박준금은 “10년 전 이혼 후 절을 찾아 100일 기도도 하고 108배도 드렸다. 무언가를 얻고자 기도를 시작했는데 오히려 내려놓는 법을 배웠다”며 힘들었던 시절을 회상했다.

이에 김영란 역시 가족들을 위한 기도를 했다며 자신의 아픈 시간을 고백했다. 멤버들과 있을 때도 유독 자식들을 챙겼던 김영란은 사실 10년 동안이나 자식들과 떨어져 지낸 기러기 엄마였다. 그녀는 “시차 때문에 밤에 아이들에게 전화가 올까봐 늘 전화기를 베개 옆에 두고 잤다”며 “돌이켜보면 그 시절이 힘들었던 것 같다”고 고백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같이 삽시다’는 오는 6일 오후 8시 방송된다.

최정민 기자 mmm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