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흑기사’ 신세경, 신데렐라는 없다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신세경 / 사진제공=KBS2 '흑기사' 방송화면

신세경 / 사진제공=KBS2 ‘흑기사’ 방송화면

신데렐라는 없다. 자수성가 여주인공이 탄생했다. KBS 2TV 수목드라마 ‘흑기사’에서 정해라 역의 신세경이다.

신세경은 극 중 시원시원하지만 여린 구석도 있는 정해라를 소화하고 있다. 로맨스면 로맨스, 그리고 생활 연기까지 어느 것 하나 빠지는 것 없이 신세경이 극에 두루 녹아들어 있어 극의 완성도와 몰입을 높이고 있다는 평이 대다수다. 해라를 사랑하는 세 남자와 운명을 갈라놓으려는 방해공작 속에서도 꿋꿋하게 나아가는 모습이 시청자들의 심금을 울리고 있다.

극 중 정해라는 운명적으로 다시 재회한 첫 사랑 수호(김래원)과 로맨스를 키워가고 있다. 검사를 사칭한 전 남자친구 지훈(김현준)에게 “가난한 너에게 돈 많고 능력있는 남자가 접근하면 도망쳐라”는 비뚤어진 조언에 트라우마를 갖고 있던 터라 쉽게 수호에게 마음을 열지 못한 때도 있었지만 이제는 수호를 향한 믿음과 사랑이 커져버렸다. 지훈은 해라와 헤어진 후에야 진정한 사랑을 알게 됐고 박곤(박성훈)은 해라와 어릴적부터 친구인 인물로 오래도록 남모르게 해라를 짝사랑하고 있다.

자칫 잘못하면 ‘어장관리’처럼 흐를 수 있지만 이런 상황에서 해라의 ‘교통정리’가 완벽하다. 진심으로 좋아했던 전 남자친구가 다시 찾아와 미련을 뚝뚝 흘려도 흔들림 없이 이성적으로 제 정신을 찾고 똑 부러지게 “우린 끝났다”고 선언하는 모습은 혹시라도 해라의 마음이 달라질까 가슴 졸이는 드라마 팬들의 우려를 애초에 잘라주었다. 이제 해라는 수호를 향한 자신의 마음을 계속 들여다보고 그의 진심에 답하며 미래를 생각하기에 이르렀다. 바야흐로 해라가 행복해질 수 있는 시기가 목전인 것이다. 시간에 따라 수호를 바라보는 눈빛이 깊어지는 해라를 연기하는 신세경의 내공이 빛을 발하고 있어 드라마의 결이 한층 풍부해지고 있다.

신세경 지난 10회에서는 자신이 기획한 프로젝트를 위해 샤론(서지혜)을 찾지만 샤론은 자신이 만든 드레스를 칭찬하고 재능을 인정해주는 해라에게 가위를 휘두르며 위협을 가한다. 어처구니없는 상황에 해라도 참지 않고 “사과하세요”라며 맞부딪힌다. 팽팽한 긴장감 속에서 당찬 눈빛으로 물러서지 않는 기개는 그간 해라가 녹록치 않는 삶을 살아오며 강해졌고 타고난 당당함이 어린 캐릭터라는 사실을 여과 없이 보여줬다.

하지만 해라는 내일 없이 살 수 없는 직장인이었다. 일을 성공시키려면 어떻게 해야하냐고 물었을 때 “어르고 달래고 조련사가 될 자신이 있다면 부딪혀봐”라는 수호의 조언을 떠올리고 곧바로 샤론을 찾아가 사과했다.

열심히 한만큼 실망이 컸기에 수호를 보자마자 해라는 달려가 와락 안겨 눈물을 펑펑 쏟았다. 해라의 하루가 안쓰럽기도 했으나 이제 수호에게 완전히 마음을 열고 자신의 약한 모습을 여과 없이 보일 줄 아는 해라 그리고 그런 해라를 따뜻하게 안아주고 토닥이는 수호의 모습은 한 폭의 그림처럼 시청자들에게 녹아들었다. 이런 수호의 사랑의 깊이를 알고, “결혼은 아직 멀었다. 나도 뭔가를 해놔야지”라고 말하는 해라를 보면, 신데렐라가 아닌 자수성가형 주인공을 기대하게 만든다. 신세경의 눈물 연기는 직장인들의 애환을 고스란히 담아 공감을 샀다.

‘흑기사’는 매주 수, 목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