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운도X이은미, ‘더 마스터’ 출격… 그랜드 마스터 노린다

[텐아시아=최정민 인턴기자]
/ 사진제공=Mnet '더마스터'

/ 사진제공=Mnet ‘더마스터’

트로트의 전설 설운도와 맨발의 디바 이은미가 Mnet ‘더 마스터 – 음악의 공존’에 출사표를 던진다.

5일 방송되는 ‘더 마스터 – 음악의 공존’ 7회의 주제는 바로 ‘벗’. 장르를 대표하는 여섯 명의 마스터들이 각자의 색깔로 ‘벗’을 표현할 예정이다. 여기에 가수 설운도의 출연과 함께 트로트 장르가 첫 선을 보이게 된다. 설운도는 윤복희의 ‘여러분’을 선곡해 보컬리스트 유성은과 함께 세대를 뛰어넘는 듀엣 무대로 트로트의 매력을 전한다. 대중가요 마스터의 자리를 이어받은 이은미는 자신의 대표곡 ‘녹턴’으로 무대에 올라 깊은 울림과 감동을 선사하며 그랜드 마스터에 도전한다.

지난 회 뮤지컬 ‘지킬 앤 하이드’의 클라이막스 무대로 그랜드 마스터를 차지한 박은태는 국민 뮤지컬 ‘영웅’의 3개 넘버를 선보일 것으로 예고했다. ‘영웅’의 주인공인 안중근으로 변신해 ‘누가 죄인인가’ ‘사랑하는 내 아들, 도마’ ‘장부가’ 세 곡을 연기와 함께 소화해 ‘은지킬’을 잇는 명품 무대를 만들 예정이다.

주제에 맞춰 ‘벗’과 함께 무대에 오를 마스터들도 만날 수 있다. 가창력은 물론 MBC ‘복면가왕’ 등에서 예능감을 드러내며 사랑받고 있는 팝페라 가수 카이가 클래식 마스터 김우경과 듀엣 무대를 펼친다. 두 사람은 풍부한 감성과 깊이 있는 목소리를 담아 한석규, 심은하 주연의 영화 ‘8월의 크리스마스’ OST를 부른다.

국악 마스터 왕기철은 함께 명창의 길을 걷고 있는 동생 왕기석과 판소리 ‘흥보가’ 중 ‘박 타는 대목’과 ‘새타령’을 접목한 ‘박타령’을 열창한다. 록백드 마스터 크라잉넛은 가수 양파와 함께 자신들의 노래 ‘밤이 깊었네’와 비틀즈의 ‘Ob-La-Di, Ob-La-Da’를 연결한 흥겨운 무대를 선보인다.

‘더 마스터 – 음악의 공존’은 5일 오후 8시 20분 방송된다.

최정민 인턴기자 mmm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