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글의 법칙’ 박세리, 정글 한복판 골프 도전!

[텐아시아=최정민 인턴기자]
박세리 / 사진제공=SBS '정글의 법칙'

박세리 / 사진제공=SBS ‘정글의 법칙’

골프계의 전설 박세리가 정글 한복판에서 골프에 나선다.

5일 방송되는 SBS ‘정글의 법칙 쿡 아일랜드’에서는 은퇴 이후 1년 만에 골프에 도전하는 박세리의 모습이 공개된다.

지난 방송에서 박세리를 위한 깜짝 선물로 나무를 깎아 골프채를 만들었던 김병만은 이 날 선물의 주인공인 박세리에게 나무 골프채를 전달한다. 정성스럽게 만든 나무 골프채를 받은 박세리는 진심으로 감동받은 듯 감탄을 연발하며 고마워했다.

잠시 후 병만표 골프채를 든 박세리가 정글 필드에 나섰다. 바로 제작진이 내기를 제안했기 때문. 마지막 히든 스팟을 찾지 못한 채 힌트를 요구한 병만족에게 제작진은 ‘70야드 정도 떨어진 정글하우스를 골프로 맞춰라’는 내기를 제안했다.

이런 제작진의 제안에 박세리는 “은퇴 후 골프채를 잡은 적이 없다”며 자신 없어 했지만 병만족의 응원에 힘입어 골프 도전에 나섰다. 자세를 잡고 거리를 가늠하는 그녀의 모습을 본 이천희는 “세리 누나의 스윙을 본다는 것만으로도 영광”이라며 감격스러운 소감을 전하기도 했다.

‘골프 전설’ 박세리의 풀 스윙을 눈앞에서 직접 보게 된 병만족! 과연 박세리는 은퇴 후 첫 골프 도전에 성공할 수 있을지 그 결과는 5일 오후 10시 방송되는 ‘정글의 법칙 쿡 아일랜드’에서 공개된다.

최정민 인턴기자 mmm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