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중하고 해맑고”…’로봇이 아니야’ 강기영의 반전 매력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로봇이 아니야' 강기영 / 사진=방송 화면 캡처

‘로봇이 아니야’ 강기영 / 사진=방송 화면 캡처

MBC 수목드라마 ‘로봇이 아니야’에서 매회 남다른 존재감을 드러내며 활약하고 있는 강기영의 다양한 매력이 담긴 비하인드 컷이 공개됐다.

극중 강기영은 KM금융 권력의 중심에 있는 대표 황유철 역을 맡아, 친구이자 라이벌인 유승호(김민규 역)와 대립각을 세우며 극의 긴장감을 형성, 이야기를 더욱 흥미진진하게 만들고 있다.

공개된 사진 속 강기영은 이러한 황유철 역에 녹아든 듯 진지한 모습이다. 촬영장을 응시하는 그윽한 눈빛과 진중한 태도가 압도적이다. 더불어 촬영 중간중간 대본과 모니터링에 열중하는 모습에서 작품에 임하는 그의 신중한 자세와 각오가 엿보이기도 했다. 또 다른 사진 속 강기영은 밝은 미소로 색다른 반전 매력을 선보였다.

강기영은 바쁜 촬영 현장 속에서도 캐릭터에 충실히 몰입한다는 후문이다. 뿐만 아니라, 특유의 긍정 에너지로 화기애애한 현장 분위기에 크게 일조하고 있다고.

지난 방송에서 강기영은 대양조선 매각건에 대한 책임으로 KM금융 대표직 자진사퇴를 발표하며, 아버지 손병호(황도원 역)와 유승호 사이에서 내면의 갈등이 심화되는 모습을 보였다.

특히 자신을 믿지 못하고 무시하는 손병호와 유승호로 인해 분노와 열등감에 휩싸이는 모습은 긴장감과 함께 묘한 안타까움을 자아내기도 했다. 강기영의 분노가 폭발하며 앞으로 그가 만들 새로운 갈등과 앞으로의 행보에 대한 궁금증이 증폭되었다.

‘로봇이 아니야’는 매주 수, 목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