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수증’ 이승신, 허당 소비요정으로 등극한 사연은?

[텐아시아=최정민 인턴기자]
/ 사진제공=KBS2 '김생민의 영수증'

/ 사진제공=KBS2 ‘김생민의 영수증’

배우이자 가수 김종진의 아내 이승신이 KBS2 ‘김생민의 영수증’에 출연한다.

오는 7일 방송되는 ‘김생민의 영수증’에는 이승신이 7대 공감요정으로 등장해 김생민의 뒷목을 잡게 하는 허당 소비요정으로 활약한다. 그녀의 뻔뻔한 소비에 결국 김생민이 뒷목까지 잡았다고 해 궁금증을 폭발시킨다. 

이날 김생민은 주부 의뢰인의 영수증을 살펴보던 중 “남편 분이 금연을 하면 1년에 164만원을 아낄 수 있다”며 안타까움을 금치 못했다. 이에 이승신은 “저는 흡연한다 치고 그 돈으로 옷을 몽땅 살래요”라며 뻔뻔한 소비력을 폭발시켜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김숙은 “우리 같은 성격에 흡연을 하면 300만원 넘는 금액을 소비할 듯. 그러니 의류 구입비도 더 많이 축적할 수 있다”며 말도 안 되는 소비계획을 세워 김생민의 뒷목을 잡게 했다는 후문이다. 이에 송은이는 뻔뻔하고도 허당끼 넘치는 이승신의 모습에 “김숙이 푹 빠진 이유가 있다”며 그녀의 매력에 흠뻑 빠져들었다는 전언이다. 

이외에도 이승신의 요리책, 물걸레 청소기 등 소비가 이어지자 김생민은 참지 못하고 분노를 폭발시키며 “명분 스튜핏”을 외쳤다. 하지만 이승신은 이에 굴하지 않고 소비 명분을 차곡차곡 쌓아 급기야는 ‘초록 옷을 입은 김숙’이라는 별명까지 얻어내며 뿌듯해했다는 후문이다.

이처럼 공감요정으로 출연했지만 오히려 허당 소비요정으로 등극해 김생민을 당황시킨 이승신의 모습은 오는 7일 오전 10시 30분 방송되는 ‘김생민의 영수증’에서 확인할 수 있다.

최정민 인턴기자 mmm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