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남자의 비밀’ 송창의, 악인 완벽 변신…‘분노 유발’

[텐아시아=최정민 인턴기자]
/ 사진=KBS2 '내 남자의 비밀' 방송화면

/ 사진=KBS2 ‘내 남자의 비밀’ 방송화면

KBS2 일일드라마 ‘내 남자의 비밀’ 송창의가 악인으로 변신하며 新(신) 분노 유발자로 등극했다.

지난 4일 방송된 ‘내 남자의 비밀’ 72회에서는 강재욱(송창의)의 죽음에 얽힌 비밀이 밝혀졌다. 앞서 위선애(이휘향)는 주실장을 이용해 한지섭(송창의)을 헤치려했지만 예기치 못한 상황에 아들 강재욱을 사망에 이르게 하면서 반전을 선사했다.

하지만 이런 초유의 사태 뒤에는 바로 한지섭이 있었단 사실이 밝혀졌다. 위선애가 아닌 한지섭이 주실장을 움직인 주동자였던 것.

모든 사실을 안 위선애는 한지섭에게 분노를 쏟아냈지만 그의 반응은 악마 그 자체였다. 강재욱의 죽음에 대해 모르쇠로 일관하던 그가 “내가 살기 위해선 어쩔 수 없잖아? 강재욱이 안 죽었으면! 내가 죽었을텐데”라며 살기 어린 눈빛을 보여 보는 이들의 소름을 자아냈다.

송창의의 열연은 안방극장을 장악하며 극의 아슬아슬한 긴장감을 배가시켰다. 더불어 거칠게 멱살을 풀며 대응하는 그의 모습에서는 순진했던 과거 한지섭을 찾아볼 수 없었다.

하지만 극 말미 한지섭은 위기에 직면했다. 강인욱(김다현)이 위선애와 자신의 친자 불일치 결과지를 들고 나타난 것. 이에 과연 한지섭은 모든 것을 버리고 차지한 강재욱의 자리를 지킬 수 있을지, 그의 앞날은 어떤 파란을 맞이하게 될지 궁금증이 증폭되고 있다.

송창의가 출연하는 ’내 남자의 비밀’은 5일 오후 7시 50분 방송된다.

최정민 인턴기자 mmm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