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원희, ‘으라차차 와이키키’ 출연… 김정현과 호흡

[텐아시아=최정민 인턴기자]
배우 고원희 / 사진제공=샛별당엔터테인먼트

배우 고원희 / 사진제공=샛별당엔터테인먼트

배우 고원희가 JTBC 새 월화드라마 ‘으라차차 와이키키’에 출연한다.

‘으라차차 와이키키’는 서울 이태원 게스트하우스 와이키키에 사는 사람들의 이야기를 그린 청춘 드라마이다. 되는 일 하나 없는 세 남자가 운영하는 와이키키에 정체불명의 아기와 미혼모가 불시착하며 벌어지는 일들을 그린다.

고원희는 극 중 동구(김정현)의 여동생이자 기자를 꿈꾸는 취업준비생 서진 역을 맡았다. 서진은 와이키키의 비선실세이자 남성 호르몬 과다분비로 하루만 면도를 하지 않아도 코 밑과 턱에 수염이 자라나는 특이체질을 소유한 인물이다.

고원희는 소속사를 통해 “좋은 작품에 출연하게 되서 기쁘다”라며 “매회 유쾌한 웃음을 선사해드리도록 노력하겠다”고 출연 소감을 밝혔다.

지난 여름 종영한 드라마 ‘최강배달꾼’에서 사랑스러우면서도 엉뚱한 매력의 ‘지윤’ 역으로 열연을 펼치며 시청자들의 호평을 받았던 고원희는 최근에는 웹드라마 ‘회사를 관두는 최고의 순간’에서 사회초년생 물티슈 공장 디자이너 ‘연지’ 역을 맡으며 직장인들의 공감을 얻었다. 영화 ‘메리크리스마스 미스터 모’에서는 현실적이면서도 섬세한 감정 연기를 선보이며 맹활약했다.

‘으라차차 와이키키’는 ‘그냥 사랑하는 사이’ 후속으로 오는 2월 5일 오후 11시 방송된다.

최정민 인턴기자 mmm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