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슬기로운 감빵생활’, 동시간대 1위… 자체 최고 시청률 경신

[텐아시아=최정민 인턴기자]
/ 사진=tvN '슬기로운 감빵생활' 12회 방송화면

/ 사진=tvN ‘슬기로운 감빵생활’ 12회 방송화면

tvN ‘슬기로운 감빵생활’이 매회 자체 최고 시청률을 경신하며 승승장구를 이어가고 있다.

지난 4일 방송된 ‘슬기로운 감빵생활’ (극본 이우정 정보훈, 연출 신원호) 12회는 유료플랫폼 전국 가구 기준 평균 9.4%, 최고 10.9%의 시청률로 또 다시 자체 최고 기록을 냈다. 뿐만 아니라 전 연령층에서 지상파 포함 동시간대 1위에 올랐다. 2049 타깃 시청률은 평균 6.7%, 최고 7.7%까지 치솟으며 지상파를 포함한 전 채널에서 동시간대 1위를 기록해 수목극 왕좌를 지켰다. 수도권 가구 시청률도 평균 10.5%, 최고 12%로 높은 수치를 기록하며 인기행진을 이어갔다.

이날 방송에서는 김제혁(박해수)이 넥센 재입단에 성공하며 야구 인생 2막의 시작을 알렸다. 특히 자신을 해치려했던 똘마니(안창환)에게 화해의 손길을 내밀며 새로운 변화를 예고해 기대감을 증폭시켰다.

김제혁이 10개 구단 모두에서 러브콜을 받게 되자 변호사(유재명)는 본격적으로 협상에 나섰다. 재계약 조건으로 내세운 것은 오직 하나, 여동생 제희(임화영)의 사건이 더 이상 언론에 거론되지 않도록 막아주는 것이었다.

예상치 못한 제안에 김제혁을 단지 홍보 수단으로 활용하려 했던 대부분의 구단들은 영입을 포기했다. 하지만 제혁이 몸 담았던 친정팀 넥센은 이를 받아들였다. 김제혁의 훈련 동영상을 보고 그의 가능성을 확인했기 때문. 이 영상은 알고보니 교도관 이준호(정경호)의 깜짝 아이디어였음이 밝혀져 감동을 선사했다.

하지만 김제혁이 휘두른 주먹에 입원 치료를 받고 돌아온 똘마니는 더욱 악랄한 복수를 계획하고 나섰다. 소지를 돈으로 매수해 소화제를 도핑테스트에 걸리는 스테로이드 성분의 약으로 바꿔치기했다. 다행히 약대 출신 한양(이규형)의 도움으로 김제혁은 위기에서 벗어났다.

더욱이 똘마니의 악행에도 특유의 친화력으로 영리하게 대처하며 시선을 사로잡았다. 방송 말미에 똘마니를 찾아가 “야 너 내 포수해라, 같이 운동하자”고 제안한 것. 과연 두 사람이 갈등을 해결하고 새로운 인연을 만들어 나가게 될 지, 앞을 내다볼 수 없는 쫄깃한 전개가 안방극장을 매료시켰다.

뿐만 아니라 한여름에도 긴 소매를 고집하는 팽부장(정웅인)의 반전 과거가 공개돼 따뜻한 울림을 안겼다. 10년 전 발생한 경기교도소 화재에서 팽부장은 목숨을 걸고 재소자들을 구하다 팔 전체에 화상을 입었다. 그의 살신성인 덕에 단 1명의 사망자를 냈지만 그 때 생긴 트라우마로 인해 연기만 봐도 혼비백산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날도 누전으로 인한 연기에 놀란 나머지 제대로 확인하지 않은 채 출입문 자동개폐장치를 열어 난관에 봉착했지만  소장의 반대로 전출 위기를 넘겼다.

유대위의 억울한 누명을 벗어주기 위한 사투도 계속됐다. 법정 증언을 약속한 주상병(신원호)이 중대원들을 설득한 끝에 당시 목격자였던 임정빈 상병과 최상윤 상병이 양심 고백을 결정하며 희망을 키웠다. 누구보다도 자신을 따뜻하게 감싸주는 2상6방 식구들에게 마음을 연 유대위는 동갑내기 한양과 아웅다웅하며 웃음을 자아내기도 했다.

‘슬기로운 감빵생활’은 매주 수, 목요일 오후 9시 10분 방송된다. 

최정민 인턴기자 mmm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