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한도전’, 드디어 파퀴아오와 맞붙다… ‘긴장’

[텐아시아=최정민 인턴기자]
/ 사진제공=MBC '무한도전'

/ 사진제공=MBC ‘무한도전’

MBC ‘무한도전’ 파퀴아오가 ‘무한도전’ 6인의 파이터들과 본격 스파링 대결을 위해 만반의 준비를 마치고 등장하는 모습이 포착됐다.

오는 6일 방송되는 ‘무한도전’에서는 복싱전설 파퀴아오와 ‘무한도전’ 6인의 파이터의 본격 스파링 대결이 펼쳐진다.

지난 방송에서 ‘무한도전’ 멤버들과 파퀴아오의 링 위 첫 만남이 공개됐다. 파퀴아오는 멤버들과 스스럼없이 장난을 치고 순박한 웃음을 짓는 등 예상치 못한 반전 매력으로 멤버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그런 가운데 파퀴아오가 완전 무장을 하고 멤버들 앞에 다시 나타난 모습이 포착돼 시선을 모은다.

공개된 사진 속 파퀴아오는 천진난만했던 웃음 대신 살벌한 눈빛으로 카리스마를 드러내고 있다. 그의 양손에 끼워진 붉은 글로브와 그의 날렵하고 파워풀한 섀도복싱 모습은 보는 이들의 시선을 사로잡는다. 

제작진에 따르면 이들의 첫 만남과는 전혀 다른 현장 분위기가 만들어졌다는 후문이다. “지금부터 시작하겠습니다”라는 선언과 함께 파퀴아오는 실제 복싱 경기를 방불케 할 정도로 날카로운 눈빛과 표정으로 등장했다. 멤버들은 완벽하게 복싱 세계챔피언의 모습으로 변신한 그에게서 눈을 떼지 못하고 잔뜩 긴장한 모습을 보였다고. 

특히 파퀴아오는 링 위에 오르기 전 자신의 기량을 한껏 뽐내듯 거침없는 펀치와 스텝을 보여줘 현장을 공포의 분위기로 조성했다고 한다. 

또한 ‘무한도전’ 6인의 파이터도 파퀴아오와 스파링에 대비하기 위해 기상천외한 비장의 무기를 준비한 것으로 전해져 궁금증을 증폭시킨다. 과연 이들이 준비한 무기는 무엇일지 복싱 세계챔피언 파퀴아오의 기선제압에 성공할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복싱전설 파퀴아오와 그와의 대결을 위해 비장의 무기를 준비한 ‘무한도전’ 멤버들의 모습은 오는 6일 오후 6시 20분 방송되는 ‘무한도전’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최정민 인턴기자 mmm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