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이거JK♥윤미래, 환아들 위해 액상 분유 7200개 기부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윤미래(왼쪽), 타이거JK / 사진제공=필굿뮤직

윤미래(왼쪽), 타이거JK / 사진제공=필굿뮤직

가요계 대표 힙합뮤지션 부부 타이거JK·윤미래가 선행에 앞장선다.

타이거JK, 윤미래는 대한사회복지회를 통해 분유 지원이 필요한 아이들에 액상 분유 총 7,200개를 기부한다고 5일 밝혔다.

이번 기부는 앞서 선천성 대사이상(유전 대사질환)을 알리고 환아와 환아 가족들을 응원하기 위해 마련한 매일유업 ‘하트밀 캠페인’에 함께하는 등 꾸준한 나눔을 실천해온 타이거JK, 윤미래의 제안으로 성사됐다.

그간 타이거JK, 윤미래는 2009년부터 어려운 환경의 아이들을 위해 방송, 행사 출연료와 음반 판매 수익금 기부, 캠페인 음원 재능기부, 장난감 기부 등 다양한 선행활동을 해왔다. 또 지난해 타이거JK는 비지와 함께 Mnet ‘쇼미더머니6’ 출연료 전액을 저소득 미혼모와 입양 대상 아이를 위해 대한사회복지회에 전액 기부하기도 했다. 힙합 대표부부의 꾸준한 선행 행보다.

지난 4일 타이거JK, 윤미래는 자신의 SNS에 아이들을 위한 따뜻한 캠페인 참여도 독려했다. 두 사람은 “따뜻한 불이 밝혀지듯 선천성 대사이상 환아와 환아 가족들에게 따뜻한 관심이 전달되기를 기대한다”고 희망했다.

주노플로, 블랙나인, 보컬리스트 앤, 마샬 등이 소속된 필굿뮤직의 대표이기도 한 타이거JK, 윤미래는 후배 뮤지션들의 지원은 물론 현재 자신들의 새 앨범 작업에 한창이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