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요섭 생일 기념”… 팬들, 청각장애 아동 위해 6년째 기부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하이라이트 양요섭 / 사진=사랑의 달팽이

하이라이트 양요섭 / 사진=사랑의 달팽이

그룹 하이라이트 양요섭 생일을 맞아 팬클럽 양요섭 서포터즈에서 청각장애 어린이를 위해 기부했다.

사단법인 사랑의달팽이는 인기 아이돌 그룹 하이라이트 양요섭의 팬클럽 양요섭 서포터즈가 형편이 어려운 청각장애인을 도와달라며 기부금을 전달했다고 5일 밝혔다.

이번 기부는 그룹 이름을 새롭게 바꾼 하이라이트의 양요섭 생일인 1월 5일을 기념해 국내 및 일본 팬들이 십시일반으로 기부금을 모아 이루어졌다.

양요섭 서포터즈는 2013년부터 매 년 양요섭의 생일과 데뷔를 기념하여 청각장애인을 위해 6년째 기부를 지속하고 있다.

기부금 200만원은 경제상황이 어려워 제대로 치료를 받지 못하는 저소득층 청각장애 아동의 언어재활 치료에 사용될 예정이다.

기부증서 / 사진=사랑의 달팽이

기부증서 / 사진=사랑의 달팽이

서포터즈 관계자는 “청각장애 어린이는 인공달팽이관 수술 후 언어재활치료를 지속적으로 받아야 잘 말할 수 있다고 들었다”며 “아이들이 치료를 잘 받아 세상과 소통하며 더 다양한 꿈을 꾸는 삶을 살아가길 바란다”고 희망했다.

사랑의달팽이 조영운 사무국장은 “잊지 않고 꾸준히 청각장애 어린이에게 소리를 선물하는 양요섭 서포터즈에게 진심으로 감사하다”며 “팬클럽 한 분, 한 분의 마음이 잘 전달되도록 청각장애 어린이를 위해 뜻있게 사용하겠다”고 말했다.

양요섭의 국내 및 일본 팬들은 쌀화환과 연탄화환을 비롯하여, 다양한 복지단체에 기부금과 헌혈증 등으로 나눔을 실천해오고 있다.

사랑의달팽이는 사회에서 소외 받는 청각장애인에게 소리를 찾아주고 희망을 선물하는 비영리 복지단체다. 저소득층 청각장애인에게 인공달팽이관수술과 보청기를 지원하고, 청각장애 유소년으로 구성된 클라리넷앙상블을 통해 심리·사회정서 회복과 대중들의 인식개선을 위해 앞장서고 있다. 인공달팽이관수술과 보청기지원은 사랑의달팽이 홈페이지에서 신청을 받고 있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