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봇이 아니야’ 채수빈, 유승호에 “다시는 전화하지 마”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MBC 수목드라마 '로봇이 아니야' 방송 화면 캡처

MBC 수목드라마 ‘로봇이 아니야’ 방송 화면 캡처

MBC 수목드라마 ‘로봇이 아니야'(극본 김소로·이석준, 연출 정대윤)의 채수빈이 유승호에게 이별을 말하며 눈물을 쏟았다.

조지아(채수빈)는 4일 방송된 ‘로봇이 아니야’에서 김민규(유승호)의 전화를 받았다. 아지3와 헤어진 후 외로움을 느끼던 민규는 “나 구매대행할 것이 있다. 조건은 전과 동일하다”며 지아에게 반가움을 드러냈다.

지아는 “내가 뭐 심심풀이 땅콩인가”라고 나무랐지만 민규는 “단골 돼 줄 테니 땅콩 돼 달라”라고 농담을 건넸다. 이어 “내 가장 친한 친구가 아주 멀리 갔다. 그래서 심심하다”며 지아에게 사정을 털어놨다.

하지만 지아는 “나도 멀리 떠나는데. 아주 멀리”라고 말하며 눈물을 쏟았다. 이어 “나 이제 구매대행도 안 한다. 다시는 전화하지 마”라고 말했다. 지아가 아지3라는 것을 모르는 민규는 지아의 태도에 아쉬움을 드러냈다. 하지만 지아는 눈물을 흘리며 민규와의 이별에 슬퍼했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