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하 “엄마 김해숙이 살인자… 박은빈은 어떡해” 망연자실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SBS 수목드라마 '이판사판' 방송 화면 캡처

SBS 수목드라마 ‘이판사판’ 방송 화면 캡처

SBS 수목드라마 ‘이판사판'(극본 서인, 연출 이광영)의 동하가 엄마 김해숙이 살인자라는 사실을 알게 됐다. 이를 박은빈에게 알리는 것을 두고 흔들리는 모습을 보였다.

한준(동하)은 4일 방송된 ‘이판사판’에서 자신의 엄마인 유명희(김해숙)가 김가영을 죽였다는 것을 알게 됐다. 한준은 사의현(연우진)에게 “김가영 속옷도 엄마가 조작한 거고 김가영도 엄마가 죽인 거래”라고 털어놨다.

이어 “이거 내가 봤으면 안 됐다. 우리 엄마가 나한테 어떤 존재냐. 무덤 속까지 모른 척하고 싶다”고 말했다. 하지만 의현은 “너 보고 싶은 거만 믿으면 이정주 판사는 어떻게 되냐”며 “너 살자고 진실을 거짓으로 가리면 이정주는 평생 진실이 뭔지도 모른 채 산다”고 충고했다.

한준은 위태로운 모습으로 “우리 정주한테 다 말해줘야겠다”고 말했다. 의현은 “네가 모르는 게 아직 있다. 최경호 죽인 사람도 유명희 교수님이다”고 진실을 알려줬다. 충격적인 소식을 들은 한준은 망연자실한 표정을 지었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