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판사판’ 박은빈, 결국 실신 “진실 앞에서 두려워졌다”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SBS 수목드라마 '이판사판' 방송 화면 캡처

SBS 수목드라마 ‘이판사판’ 방송 화면 캡처

SBS 수목드라마 ‘이판사판'(극본 서인, 연출 이광영)의 박은빈이 스트레스로 인해 기절했다.

이정주(박은빈)는 4일 방송된 ‘이판사판’에서 자신이 믿고 따르던 유명희(김해숙)가 자신의 오빠가 진범이 아닌 것을 알고도 오판했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 이에 스트레스로 실신했고 사의현(연우진)이 그녀를 돌봤다.

깨어난 정주는 “악몽을 꿨다. 말도 안 되는 꿈이었다. 유명희 교수님이 처음부터 오빠가 진범이 아니란 걸 알고 계셨다고 한다”라고 현실을 받아들이지 못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를 들은 의현은 “쉽지 않겠지만 현실을 직시해야 한다. 우리가 평정심을 잃으면 모두가 불안해진다”고 판사로서 진실을 찾아가야 할 것을 강조했다.

하지만 정주는 “그 어떤 순간도 두렵다고 피하지 않으려 했다. 진실을 밝혀야겠다 생각했다”며 “근데 지금은 너무 두려워요. 냉정해질 수 없다”고 두려움에 떨었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