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흑기사’ 김래원, 잠든 신세경 바라보며 “행복하다”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사진=KBS2 '흑기사' 방송화면

사진=KBS2 ‘흑기사’ 방송화면

KBS2 ‘흑기사’의 신세경과 김래원이 달콤한 입맞춤을 나눴다.

4일 방송된 ‘흑기사'(극본 김인영, 연출 한상우)에서는 문수호(김래원)가 정해라(신세경)에게 사랑을 고백했다.

문수호는 정해라에게 “어릴 때 너 좋아해서 상처 받았고, 널 위해서 돈을 벌었고, 나 지금 너 때문에 여기 돌아와있어. 믿어도 돼. 나 만나면서 세상에 믿을 남자도 있다는 거 배워”라고 말했다.

이에 정해라는 문수호에 살짝 입을 맞췄고, 문수호는 그대로 정해라를 껴안고 진한 키스를 나눴다. 두 사람은 함께 밤을 보냈고 문수호는 잠든 정해라를 바라보며 “행복하다”고 혼잣말했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