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판사판’ 김해숙, “다 알면서 오판했다”… 박은빈 ‘눈물’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SBS 수목드라마 '이판사판' 방송 화면 캡처

SBS 수목드라마 ‘이판사판’ 방송 화면 캡처

SBS 수목드라마 ‘이판사판'(극본 서인, 연출 이광영)의 김해숙이 박은빈에게 김가영 강간 살인 사건을 오판했음을 밝혔다.

유명희(김해숙)은 4일 방송된 ‘이판사판’에서 이정주(박은빈)와 정주의 오빠인 최경호의 납골당을 찾았다.

명희는 “10년 전 그때 법정에서 무죄를 선고했어야 했는데 써놓기만 하고 10년간 내 금고 속에 들어있었다”며 “10년 전 김가영 속옷. 내가 가로챈 것”이라 말했다.

이어 “처음부터 난 네 오빠가 진범이 아닌 거 알고 있었다. 10년 전 네가 네 오빠 기록을 없애려고 할 때도 알고 있었다. 그 기록이 조작인 것도”라며 “다 알면서도 오판했다”고 털어놨다.

정주는 “제가 잘못 들은 거죠. 제발 아니라고 해주세요. 절대 그럴 리가 없잖아요”라며 눈물을 보였다. 하지만 명희는 “내가 너한테 무슨 짓을 했는지, 네가 앞으로 나한테 무슨 짓을 할지 그것만 생각하라”고 싸늘하게 답했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